매거진온 2018년 10월호
파트너노트
특별연재 : 유화가랑의 예약을 이끄는 사진찍기 09
09. 독자와의 실제촬영 2 글/사진 유화가랑 (danielpahk@gmail.com) 그대의 사진이 충분히 좋지 않다면, 그대가 충분히 가까이 있지 않아서다. 필자는 숙소 사진 촬영을 웨딩 사진에 비유하곤 한다. 왜냐면 개업 전 숙소의 모습은 마치 오랫동안 예식을 준비한 신부처럼 가장 아름다운 모습으로 남지만,
매거진온 2018년 10월호
파트너노트
특별연재 : 포트럭이 들려주는 호텔 이야기 08
08. 숙박시설 개발/운영 성공사례(1) Glad to Meet You, 글래드호텔 글 포트럭 (https://brunch.co.kr/@nicejty0) 올 3월, 매거진 온에 [포트럭이 들려주는 호텔 이야기] 첫
매거진온 2018년 10월호
파트너노트
ESSAY : 게스트하우스를 헌다고? 03
03. 완성된 1% 호스텔을 보며 글 (유)일퍼센트그룹 김지환 부대표 내부 커뮤니케이션 : 다양한 업무 툴 사용하기 객실 준비, 프런트, 커피 업무, 영업, 대관 업무 진행 등… 다양한 업무로 인해 숙소 운영자들이 한 건물 안에 있어도 오프라인상으로 실시간 의사소통을 하기는 매우 어렵다. 요즘 생성된 신조어
매거진온 2018년 10월호
파트너노트
SPECIAL : 아티스트가 머무는 공간 03
03. 거장의 작업실, 키우치 타츠로 글 핀즐 전하영 에디터(www.pinzle.net) 누구에게나 가보지 못한 길이 있다. 고민 끝에 지나쳤지만, 마음 한구석에 늘 간직하고 있는 길. 누군가에게 그 길은 시간이 지날수록 희미해지지만, 또 누군가에겐 점점 선명해진다. 그런 점에서 키우치 타츠로는 후자를 선택했고, 선명
매거진온 2018년 10월호
파트너노트
column : 당신의 숙소를 특별하게 만들어줄, Tea 02
02. 블렌딩 티와 차를 마셔야하는 이유 글 티소믈리에 임은혜(티그레이스 브랜드 매니저) 안녕하세요, 티소믈리에 임은혜입니다. 지난 9월호에서 티와 티젠에 대한 자세한 이야기를 나눠보았는데요, 차나무 잎에서 난 것을 TEA. 즉 ‘차’라고 하고, 차나무 잎 외에 다양한 재료를 이용한 차를 티젠(Teazen)이라고 설명해 드렸었죠?
매거진온 2018년 10월호